닐리리야삶속

두산중공업 휴업 검토



작년 12월 두산건설이 결국 상장폐지되었었죠.

재무 구조 악화로 두산중공업이 두산건설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것인데요.

두산중공업이 일부 휴업을 검토한다는 소식입니다.

사실, 두산중공업은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2월에는 탈원전 정책에 어려움을 겪던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을 실시하며 구조조정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두산중공업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원전 정책으로 수주절벽을 겪고 있었는데

지난해 3분기 두산중공업의 수주잔고는 14조6000억원으로 

전년도 말(16조4000억원) 대비 감소했었습니다. 




  


원전 공장 가동률도 2018년 82%에서 지난해 50%대까지 떨어진 상황이죠.

여영국 의원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두산중공업 구조조정에 대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는데요.

결국 두산중공업이 휴업을 검토하게 되었습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글로벌 발전시장 침체로 

6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경영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노조에 

경영상 휴업을 위한 노사 협의 요청서를 보냈다고 하네요.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협의 요청서에서 더 이상 소극적 조치만으로는 

한계에 도달했고 결국 보다 실효적인 비상경영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최근 3년간 지속된 수주 물량 감소로 

올해 창원공장 전체가 저부하인 상황에서 

2021년에는 부하율이 심각한 수준까지 급감한 뒤 

앞으로도 일정 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는데요.




  


고정비 절감을 위한 긴급 조치로 근로기준법 제46조와

단체협약 제37조에 근거해 경영상 사유에 의한 휴업을 실시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은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인한 

천문학적 수주 물량 감소를 배경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됐던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약 10조원 규모 수주 물량이 증발하며 경영위기가 가속화됐다네요.

2012년 고점 대비 현재 매출은 50% 아래로 떨어졌고 

영업이익은 17% 수준에 불과한데 최근 5년간 당기순손실은 

1조원을 넘어서면서 영업활동만으로는 금융비용조차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두산중공업 상황 정말 좋지 않네요.


  


설상가상으로 신용등급까지 하락하는 악순환이 계속돼 

부채 상환 압박으로 절체절명 위기에 봉착했다는 두산중공업입니다.

두산중공업 휴업 구체적 실시 방안은 고정비 절감 측면과 휴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 

직원 불이익 최소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네요.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사용자의 귀책사유로 휴업하는 경우 

휴업대상 직원에게 평균 임금의 70% 이상을 지급해야 합니다.

앞서 얘기했듯이 두산중공업은 지난달부터 만 45세 이상 

직원 2천600여명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으며 인력 구조조정에 나섰습니다.




 


두산중공업이 일부 휴업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주식은 신저가까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두산중공업지회와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경영진의 휴업 협의 요청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한다네요.


 


2013년 대규모 미분양 사태를 빚은 두산건설의 

일산 두산위브더제니스 사태가 자금 경색의 시작이었는데요.

두산중공업은 2010년부터 1조원 넘는 자금을 두산건설에 수혈했죠.

두산중공업은 회생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고 있습니다.





2020/03/10 - [유용한정보] -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 확진자 동선

2020/03/10 - [유용한정보] - 굿닥 마스크 스캐너

2020/03/09 - [유용한정보] - 서킷브레이커 발동 뜻

2020/03/09 - [유용한정보] -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공장 화재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