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리리야삶속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정보




경북대병원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8번째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24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숨진 8번째 사망자는 66세라고 합니다.

코로나19 국내 107번 확진자로 지난 18일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합니다.

이후 검사를 받은 이 분은 20일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인공호흡기를 착용한 채 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24일 오후 4시 11분쯤 숨졌습니다.

107번 환자는 기저질환은 없었지만 호흡곤란 등의 상태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음압병상에 격리돼 에크모(ECMO, 체외막산소화장치)를 통해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앞서 7번째 사망자 62세 남성도 대남병원 관련자였는데요.

현재까지 확진 사망자 8명 중 대남병원과 관련된 사망자는 총 6명으로 늘었습니다.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정말 무섭네요.






청도대남병원에서는 폐쇄 병동에 입원했던 환자 중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중증 환자와 추가 사망자 발생의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폐쇄 병동은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자 등이 

좁고 밀폐된 공간에 모여 있어 감염에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같은날 오전 9시보다 대구 41명, 경북 12명이 증가해 

각각 총 483명, 총 198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대구·경북 총 확진자는 681명입니다.

다른 지역에서는 부산 12명, 경기 2명, 서울·대전·울산 각 1명의 환자가 나왔습니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방역당국은 집단발병이 진행 중인 

대구지역에 대한 방역대책을 강화했습니다.

방역당국은 앞으로 2주간 감기 증상을 보이는 대구시민 2만8,000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고 하네요.



아무쪼록 대남병원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24일 원/달러 환율이 1,220원을 돌파하였습니다.

또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162.84)보다 83.80포인트(3.87%) 하락하였습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영문버전입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