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리리야삶속

안지호 나이 키 인스타 아무도 모른다



3월 2일 첫방송된 김서형, 류덕환 주연의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입니다.

배우 안지호가 출연하여 화제인데요.

안지호 배우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은 소년 고은호 역할을 맡았습니다.

오늘은 안지호 배우 프로필 정보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안지호 나이는 2004년생으로 17살입니다.


 


안지호 소속사는 씨엘엔컴퍼니입니다.

안지호는 2016년 영화 '가려진 시간'을 통해 스크린에 데뷔를 하였는데요.

궁합, 나의 특별한 형제 등 영화에 출연하였습니다.

안지호 배우를 이름은 몰라도 얼굴은 봤을텐데요.

왜냐하면 신과 함께 영화에 출연하였기 때문입니다.


 





신과 함께 인과연에서 주지훈 아역 거란 소년 역할로 출연했었스비다.

연기력이 어느정도 인정되었고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배우라고 꼽히는데요.

아무도 모른다 캐스팅 오디션에도 합격하여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안지호는 현재 치아 교정중인데요.


 


안지호 키는 178CM라고 합니다.

영화 보희와 녹양 당시 161CM라는데 키가 훌쩍 커버렸네요.

아래는 안지호 인스타그램 주소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annjiho2004/



안지호는 12살때부터 연기를 시작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전교 부회장 선거에 나가기 위해 

연기학원에서 하는 리더십 프로그램을 들었다는데요.

그 때 연기를 배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안지호는 그뒤 오디션을 통해 영화 궁합에 출연했었죠.

가려진 시간, 신과함께-인과연 등에 연이어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작년 영화 보희와 녹양에 출연하기도 했었는데요.



안지호는 이작품으로 제 44회 서울독립영화제 배우부문 독립스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아버지를 찾고 싶은 열망과 기대, 두려움, 상실감이 교차하는 소년의 복잡한 감정을 연기했습니다.

영화 '우리집'에서도 하나의 오빠 찬 역을 맡아 사춘기 소년의 마음을 섬세하게 그려냈죠.


 





안지호는 축구와 농구, 수영 등 각종 운동을 좋아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안지호 롤모델은 하정우라고 하네요.

영어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럼 안지호가 출연한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정보입니다.



아무도 모른다는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입니다.

안지호가 맡은 고은호는 김서형(차영진 형사)의 아랫집에 살고 있는데요.

히스테리가 심한 엄마와 단둘이 사는 소년입니다.

김서형(차영진)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친구가 되는데요.



어느날 말 할 수 없는 비밀들을 가슴에 품고 간신히 버티타 결국 추락해 사망하게 됩니다.

아무도 모른다는 한 소년을 둘러싼 좋은 어른과 나쁜 어른의 대결에 대한 이야기로

모두가 자살이라 결론 내린 소년의 추락에 의문을 가지며 파헤치는 이야기입니다.



안지호는 제작발표회에서 첫 드라마인 만큼 정말 소중하고 각별하다며 

그래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남은 촬영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안지호는 오디션을 통해 들어왔는데 캐스팅 소식을 듣고 너무 좋았다고 하네요.



 





어른들과 아이들의 유대 관계에 대한 이야기해서 좋았고

첫 드라마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게 해주신 감독님께 감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안지호를 캐스팅한 이정흠 감독은 가장 힘들었던 캐스팅이었다고 밝혔는데요.



감정의 층이 넓고 열다섯 연기자들이 연기하기에는 어려운 역할이었기 때문입니다.

3개월 넘게 오디션을 봤는데 안지호가 가장 마지막에 왔다고 합니다.

안지호가 당시 교정 중이라 연기를 쉬려고 했었는데요.



감독은 안지호가 출연한 영화 ‘보희와 녹양’을 봤던 터라 

안지호에게 대사를 읽혀보고 싶었고 생각한 캐릭터에 딱 맞아서 캐스팅했다고 합니다.

안지호 외에도 김서형, 류덕환, 박훈, 민진웅, 문성근, 박철민, 장영남 등이 출연하는 아무도 모른다입니다.






안지호 연기 기대됩니다.

아래는 아무도 모른다 인물관계도입니다.





TAG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